연합뉴스

서울TV

남친 음식에 구더기 넣은 여성, 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자친구를 골탕먹일 요량으로 음식 안에 구더기를 넣은 여성이 화제 속 누리꾼들의 비난을 샀다.

지난달 28일 ‘제이’(Jay)와 ‘킴’(Kim) 커플의 유튜브 채널 ‘매드 하우스 프랭크스터스’(Mad House Pranksters)에는 ‘남자친구에게 치폴레 구더기 몰카 장난’(Chipotle Maggot Prank On Boyfriend)이라는 영상이 올라왔다.



공개된 영상에는 남자친구 제이의 샐러드에 구더기를 몰래 넣고 반응을 살피는 여자친구 킴의 모습이 담겨 있다. 제이는 샐러드를 한입 떠먹고는 화장실로 달려가 구역질을 하고, 이 모습을 보며 킴은 낄낄거리며 좋아한다.



킴의 이같은 장난은 일전에 자신을 놀라게 한 제이의 장난에 대한 복수다. 제이는 얼마 전 샤워를 마치고 킴이 사용할 수건에 거대한 바퀴벌레를 숨겨놓았고, 당시 알몸 상태로 물기를 닦아내던 킴은 소스라치게 놀라며 고통스러워한 바 있다.

그러나 ‘음식 가지고 장난치지 말라’는 말은 비단 우리나라에서만 사용하는 말은 아닌가보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아무리 그래도 음식에 장난을 치는 것은 지나치다”, ”이건 장난으로 볼 수 없다”, “유튜브 구독을 해지하겠다”라며 비난의 댓글의 남기고 있다.

사진·영상=Mad House Pranksters/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