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의붓딸과 아버지의 위험한 관계, ‘내 남자’ 메인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다시는 영화를 만들 수 없을지도 모른다는 각오로 만들었다”

쿠마키리 가즈요시 감독의 신작 ‘내 남자’가 오는 16일 국내 개봉한다. 이 작품은 2007년 나오키상을 수상한 사쿠라바 카즈키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했다. 근친상간이라는 충격 소재와 비판적인 시선에 쿠마키리 감독의 고민이 깊었을 터. 하지만, 그는 이후 영화를 못 하는 일이 있더라도 반드시 찍겠다는 각오로 메가폰을 잡았다고 전했다.

영화 ‘내 남자’는 쓰나미로 가족을 잃은 소녀 ‘하나’와 그녀를 딸처럼 키워온 남자 ‘준고’의 위험하고 처절한 비극적 사랑을 담은 드라마다. 고아가 된 소녀 ‘하나’는 일본 아카데미상 신인상을 받은 배우 니카이도 후미가 맡았다. 하나에게 특별한 감정을 느끼고 딸로 입양한 ‘준고’는 일본의 대표 배우 아사노 타다노부가 맡아 관객들에게 깊은 여운을 전할 예정이다.

최근 공개된 메인 예고편에서는 잔잔한 피아노 선율 위로 흘러나오는 니카이도 후미의 독백이 애틋하고 처절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떨리는 그녀의 목소리는 준고에 대한 진심 어린 사랑이 느껴져 몰입도를 높인다.



예고편 전반에 흐르는 빗소리와 파도소리는 음울하고 퇴폐적인 느낌을 주기도 하지만, 그들의 위험한 사랑은 깨끗하고 아름답게 그려진다. 화면 위에 새겨진 붉은색 카피는 도발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며 그들의 위험한 사랑에 대해 궁금하게 한다.

‘내 남자’는 제36회 모스크바국제영화제에서 최우수 작품상과 남우주연상을 받으며 이미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쿠마키리 감독은 ‘여름의 끝’에 이어 제19회 부산국제영화제에 ‘아시아영화의 창’ 부분에 공식 초청돼 국내 관객과 만남을 가진 바 있다. 오는 16일 개봉. 청소년 관람불가. 상영시간 128분.

사진 영상=수키픽쳐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