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해저화산 분화구 속에도 상어가 산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물속 활화산 속에서 서식하는 해양생물들의 모습이 포착돼 화제다.

14일(현지시간) 허핑턴포스트코리아는 최근 태평양 솔로몬제도 카바치 화산에서 상어를 포함한 해양생물 3종이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카바치(Kavachi)는 솔로몬제도에 있는 해저 화산으로 세상에서 가장 활동이 활발한 해저 활화산 중 하나다. 2007년 최종 분화 이후 잠잠하다가 2014년 다시 분화하기 시작했으며 최근에도 매우 활발한 화산 활동을 보이고 있다.(참고: 위키백과)



최근 내셔널지오그래픽 해양전문가 브레넌 필립스는(Brennan Phillips)는 자신의 팀과 함께 수면 20m 아래 분화가 멈춘 카바치 화산을 무게 80파운드(약 36kg)의 수중 카메라를 이용해 1시간 동안 촬영했다. 영상 속에서 브레넌은 “화산이 분화할 때, 거기서 살아남을 수 있는 동물은 없습니다”라고 말하지만 탐사 결과 147피트(약 45m) 분화구 안의 모습은 예상했던 것과는 달리 해양생물들이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분화구 인근에서는 식스길 가오리(sixgill stingray)가, 노란빛을 내는 고온의 분화구 속에선 홍살귀상어(scalloped hammerheads), 미흑점상어(silky shark) 등 3종의 해양생물들이 발견됐다. 카메라에 촬영된 분화구 속 상어들을 본 브레넌은 “그것들이 어떻게 살고 있는 것일까?”라며 “(그들은)화산이 언제 폭발할 거라는 신호를 미리 알 수 있는 걸까?”라는 의문점을 남기며 영상은 끝난다.

한편 지난 9일 유튜브에 올라온 이 영상은 현재 211만 4000여 건의 조회수를 기록 중이다.

사진·영상= National Geographic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