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줄만 잡고 10m 높이 번지점프 하는 남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전장치 없이 맨손으로 줄만 잡고 번지점프 하는 남성의 영상이 유튜브 상에서 화제다.

그 주인공은 세계 최고의 스턴트맨인 영국인 데미안 월터스(Damien Walters·32). 지난 2015년 7월 2일 유튜브에 데미안이 게재한 영상에는 10m 높이에서 맨손으로 줄만 잡고 번지점프를 하는 데미안의 아찔한 모습이 담겨 있다. 데미안은 안전장치 없이 양손으로 줄만 잡은 채 수직으로 뛰어내린 다음, 땅에 설치된 매트 위로 가볍게 내려앉는다.



체조선수 출신의 스턴트맨, 마살아츠, 프리러닝, 무술감독, 체조코치, 프리러너인 데미안 월터스는 최근 높이 3m가 넘는 높이의 원형 트랙을 시속 14km로 유지해 달리는 영상을 선보여 화제가 된 바 있다.

한편 유튜브에 게재된 그의 영상은 현재 232만 3200여 건의 조회수를 기록 중이다.

사진·영상= Damien Walters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