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사표 내고 21개국 300개 도시 떠돌며 연주한 ‘피아노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피아노는 처음 만나는 사람들과 친해지기에 최고예요’

15일(현지시간) 미국 허핑턴포스트는 21개국 300개 도시를 돌아다니며 피아노 연주를 선보이는 뉴욕의 도탄 네그린(Dotan Negrin)이란 남성을 소개했다.



4년 전, 잘 다니고 있던 직장을 그만두고 자신의 밴에 풀사이즈 어쿠스틱 피아노를 싣고 무작정 떠난 네그린. 음악과 함께 여행하고 싶었던 그가 4년 동안 돌아다닌 곳은 21개국 300개 도시를 넘어 섰다.

과테말라에서 파리의 에펠탑에 이르기까지 그는 세계 300여 개 도시의 가장 아름다운 곳에서 피아노 연주를 선보였다. 스위스 알프스, 브루클린 다리 위, 에펠탑 광장 등 피아노가 갈 수 있는 곳이라면 어디에서든 피아노를 연주했다.



세계 곳곳을 찾아다니며 피아노 연주 여행을 통해 그가 얻은 또 다른 기쁨은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는 것. 그의 피아노 연주에 감명받은 사람들은 저녁 식사나 서핑보드 타기, 하이킹 등에 네그린을 초대하기도 했다.

현재 그는 스웨덴 온라인 음악 공유 플랫폼인 사운드클라우드닷컴 자신의페이지(https://soundcloud.com/dotan-negrin)에 여행 중 연주한 피아노 음원을 실시간으로 올리고 있다.

사진·영상= Dotan Negrin Instagram / Piano Around the World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