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방글라데시, 도둑혐의 13살 소년 집단구타로 사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3살 소년을 집단구타로 사망케 한 사건이 발생해 방글라데시 국민의 분노가 확산되고 있다.

15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지난 8일 방글라데시 북동부 실헤트에서 13살 소년 사미울 아람 라존(Samiul Alam Rajon)이 성인 남성들의 집단구타를 당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페이스북에 게재된 28분짜리 영상에는 기둥에 묶인 채로 겁에 질려 살려달라고 애원하는 사미울의 모습과 남성들에게 구타당하는 사미울의 모습과 절도 혐의를 인정하라고 윽박지르는 남성의 목소리가 담겨 있다. 남성들은 아동학대 모습을 동영상으로 찍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고 사미울의 숨이 끊기자 시신을 마을 밖에 유기했다.

남성들에게 무자비한 구타를 당해 사망한 사미울은 마을에서 180m 떨어진 곳에서 발견됐다. 부검 결과 그의 몸에는 가슴과 머리를 포함해 64군데의 폭행 흔적이 있었으며 사인은 뇌출혈로 밝혀졌다.



경찰은 폭행에 관여한 남성 중 사미울의 시신을 유기하려 했던 주범 모이나 차키다르(Moyna Chowkidar·38)와 또 다른 용의자 모하메드 두랄(Mohammad Dulal)이 체포됐으며 사우디아라비아로 도망친 용의자 1명을 추가 확보한 상태라고 밝혔다.

현재 체포된 남성들은 소년이 인력거 절도를 저지른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사미울의 어머니 루브나 악타르(Lubna Akhtar)는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하며 아들이 살해당한 것에 대한 정당한 심판을 요구하고 있다.

한편 사미울의 집 앞에는 수백 명의 사람이 모여 인간 사슬을 만든 채 억울한 죽임을 당한 소년의 진실을 밝히기 위한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미울이 어려운 집안 형편을 돕기 위해 학교를 중퇴하고 채소 파는 일을 해오다 이같은 일을 당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그의 가족을 돕기 위한 청원운동이 미국과 호주 등으로 확산되고 있다.

사진·영상= AtleticTV youtube

영상팀 seoul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