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팬으로 시작해 팬으로 끝난 에이핑크 쇼케이스 (종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제공=에이큐브엔터테인먼트


걸그룹 에이핑크(Apink)가 쇼케이스를 통해 팬들에 대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16일 서울 동대문구 회기동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는 걸그룹 에이핑크의 정규 2집 ‘핑크 메모리’(PINK MEMORY)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에이핑크는 새 앨범 수록곡 ‘신기하죠’로 쇼케이스의 포문을 연 데 이어 ‘꽃잎점’으로 아기자기한 우산 퍼포먼스를 펼치며 취재진의 이목을 끌었다. 타이틀곡 ‘리멤버’(Remember)의 무대 또한 에이핑크 특유의 청순 발랄함이 유지됐다. 그러나 에이핑크는 ‘순수’라는 콘셉트를 유지하되 멤버들의 앨범 참여를 늘리고 다양한 장르에 시도하는 등 한층 성장한 모습도 보여줬다.



이어진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에이핑크는 가장 먼저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같은 날 발매된 타이틀곡 ‘리멤버’(Remember)가 공개 직후 멜론, 엠넷, 네이버뮤직, 몽키3, 올레뮤직, 지니 등 6개 주요 음원 사이트에서 실시간 차트 1위를 차지했기 때문이다. 에이핑크는 이 같은 결과를 모두 팬들의 덕으로 돌렸다.

에이핑크 박초롱은 “정말로, 정말로, 정말로 팬들 덕분이다. 항상 저희 음원이 나올 때마다 기대해주고 응원해주신 팬들께 감사드린다”며 “1위를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좀 더 롱런하는 음원이 됐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이에 정은지도 “에이핑크가 이루고자 했던 목표는 처음부터 오래오래 노래할 수 있는 가수였다. 이번 노래도 사랑해주시는 만큼 앞으로 롱런할 수 있는 기회가 늘어난 것이기 때문에 팬들에게 굉장히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남주는 에이핑크 팬클럽 ‘판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밖에 할 말이 없다. 저희가 이번 리멤버를 통해 여러분에게 힐링이 되어주는 에이핑크가 되겠다”면서 깊은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뿐만 아니라 모든 질문에 에이핑크의 대답은 항상 팬으로 시작해 팬으로 끝났다. 에이핑크가 거느리는 두터운 팬층과 롱런하는 이유를 재차 알게 하는 대목이었다.

한편 에이핑크는 정규 2집 타이틀곡 ‘리멤버’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하는 한편 오는 8월 22일과 23일 양일간 예정된 콘서트로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글·영상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