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컴백 쇼케이스] 스텔라 ‘마리오네트’ 이어 ‘떨려요’로 섹시 정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걸그룹 스텔라(Stellar)가 20일 서울 마포구 어울마당로 롤링홀에서 컴백 쇼케이스를 갖고 약 4개월 만에 무대에 복귀했다.



이날 스텔라(효은, 가영, 전율, 민희)는 지난해 섹시 콘셉트로 주목을 받은 ‘마리오네트’로 쇼케이스의 첫 포문을 열었다. 엉덩이와 가슴라인을 강조하는 도발적인 안무와 함께 검은 스타킹으로 무장한 스텔라의 의상은 취재진의 시선을 사로잡을 만했다.



이어 섹시 콘셉트의 정점을 찍는 새 싱글 ‘떨려요’의 무대도 펼쳐졌다. 스텔라는 ‘떨려요’의 노랫말 속 남자를 유혹하는 여성의 모습을 고혹적인 눈빛과 온몸을 떠는 안무로 표현하며 아찔한 관능미를 발산했다.

한편 스텔라는 2011년 디지털 싱글 앨범 ‘로켓걸’로 데뷔한 후 주로 귀엽고 발랄한 말괄량이 여동생 이미지를 보여주다가, 지난해 2월 첫 번째 미니앨범 타이틀곡 ‘마리오네트’를 통해 파격적인 섹시 콘셉트로 변화를 시도, 가요계에 반향을 일으켰다. 특히 이번 신곡 ‘떨려요’는 그 연장선 상의 곡으로 티저 이미지와 영상 공개만으로도 누리꾼들의 이목을 끈 바 있다. 슈퍼주니어, 소녀시대, 카라, 나인뮤지스 등 유명 아이돌들의 곡을 도맡아 작업해 온 프로듀싱 그룹 ‘모노트리’(MonoTree) 소속 작곡가 황현의 곡이다.

글·영상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