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유방암 투병 중인 선생님 위한 아이들의 합창 ‘감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방암 투병 중인 선생님을 응원하고자 아이들이 펼친 깜짝 공연이 공개돼 누리꾼들에게 감동을 주고 있다.

22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WKRN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최근 뉴욕 스태튼 섬의 한 공립학교 합창단 ‘PS22’는 유방암 진단을 받은 교사 아드리아나 로페즈를 위해 합창을 부르는 깜짝 공연을 펼쳤다. 로페즈는 지난 1월부터 유방암을 앓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이들을 가르치는 것을 포기하지 않았다. 이에 아이들은 로페즈의 투지에 경의를 표하며 이 같은 공연을 기획하게 됐다.



21일 유튜브에 공개된 영상에는 음악 교사 그레그 브레인버그의 지휘에 맞춰 마티나 맥브라이드의 ‘아임 고너 러브 유 스로우 잇’(I’m Gonna Love You Through It)을 한목소리로 부르는 아이들의 모습이 담겨 있다. 한 손에 꽃을 든 채 간절한 마음을 담아 부르는 아이들의 청아한 합창은 감동을 자아낸다. 아이들의 모습을 지켜보던 로페즈의 두 눈에서도 뜨거운 눈물이 흘러내린다.



한편 뉴욕 ‘PS22’ 어린이 합창단은 음악교사 그레그 브레인버그가 지난 2000년 창단한 합창단으로, 60~70명의 초등학교 5학년생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유튜브를 통해 미국 전역에서 명성을 크게 얻은 합창단 중 하나다.

사진=Gregg Breinberg, 영상=PS22 Chorus/유튜브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