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소피 마르소 주연 ‘섹스 러브 앤 테라피’ 19금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피 마르소의 파격적인 변신을 예고한 영화 ‘섹스 러브 앤 테라피’의 19금 예고편이 공개됐다.

‘섹스 러브 앤 테라피’는 아름다운 외모와 뛰어난 능력을 겸비했지만 모든 남자와 섹스를 하고픈 여자와 섹스 중독자였지만 금욕을 선언한 남자의 팽팽한 19금 밀당을 그린 작품이다.

이번에 공개된 예고편은 주인공 주디스(소피 마르소)가 사내스캔들로 회사에서 잘려 삼촌 집으로 돌아온 모습으로 시작된다. 그런 주디스가 지겹다는 듯 한숨을 쉬는 삼촌과 달리, 그저 당당하기만 한 그녀의 모습은 이후 어떤 사건이 펼쳐질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섹스 중독자였던 랑베르(패트릭 브루엘)는 10개월 3주 2일째 성욕을 참고 있지만, 주디스의 엉덩이를 보는 순간 본심을 드러내는 그의 모습은 웃음을 자아낸다.

결국, 주디스와 같이 일하게 된 랑베르는 끊임없이 그녀의 유혹을 받게 되고, 상담사에게 한번은 해도 되지 않겠느냐며 애원하기에 이른다. 과연 랑베르는 주디스의 유혹을 뿌리칠 수 있을 지 궁금증을 높인다.



영화 ‘섹스 러브 앤 테라피’는 ‘비너스 보떼’로 제25회 세자르영화제(2000년) 작품상과 감독상을 받은 프랑스의 대표 여류 감독 토니 마샬이 메가폰을 잡았다. 또 1980년 개봉한 ‘라붐’을 시작으로 ‘여학생’, ‘브레이브 하트’, ‘어떤 만남’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연기는 물론 감독으로서 성장한 소피 마르소가 주인공 주디스 역을 맡았다. 오는 8월 개봉 예정.

사진 영상=풍경소리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