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달리는 버스 창문으로 오줌 눈 女…누리꾼 비난 쇄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달리는 버스의 창문을 열고 소변을 보는 여성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온라인 상에 공개돼 누리꾼들의 비난 글이 쇄도하고 있다.

지난 2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미러가 보도와 함께 소개한 영상에는 바지를 벗은 채 창문에 웅크리고 앉아 밖에다 소변을 보는 여성의 모습이 담겨 있다.

여성은 시원한 표정을 지으며 신이 난 듯 노래까지 부른다. 여성의 우스꽝스러운 모습을 보며 차량에 함께 탄 친구들도 낄낄대며 즐거워한다. 소변을 본 여성은 친구들에게 휴지를 달라고 부탁하며 차량 안에서 뒤처리를 한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역겹다”, “더럽다”라는 반응을 보이며 여성의 몰상식한 행동을 비난하고 나섰다.

한편 미러는 해당 영상 속 배경이 영국의 한 교외 지역으로 보이나 여성이 술에 취했는지는 밝혀진 바 없다고 전했다.

사진·영상=Mirror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