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정신이 어질어질’ 착지에 실패한 독수리 外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물들의 실수 장면은 언제나 보는 이들을 웃음 짓게 합니다. 물론 곤경에 처한 동물들의 모습을 볼 때면 안타까운 마음이 들기도 합니다. 이번에는 온라인에 소개된 영상 중 ‘난감한 상황에 처한 동물 베스트 3’를 선정했습니다.

1. ‘정신이 어질어질’ 착지에 실패한 독수리



지난 26일 유튜브에 올라온 이 영상은 착지에 실패하는 독수리의 모습을 담고 있습니다. 영상을 보면 힘차게 날갯짓을 하며 날아오른 독수리가 나무 위 둥지에 착지를 시도합니다. 하지만, 이내 녀석의 날개가 가지에 걸리면서 그야말로 철퍼덕 넘어지고 맙니다. 하늘의 제왕이라는 말을 무색게 하는 녀석의 어설픈 모습은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합니다.

2. ‘나 어떡해’ 뒤로 발라당 페럿



다음으로 소개할 영상은 몸이 뒤집힌 페럿(Ferret·족제비의 일종)의 난감한 상황이 담겨 있습니다. 좁은 문틈 사이에서 놀고 있던 페럿이 동료의 접근을 피하려다 몸이 뒤집히고 맙니다. 좁은 틈 사이에서 네 발을 하늘을 향한 채 버둥거리는 페럿의 모습은 우습고 또 안쓰럽기도 합니다.

3. ‘나 좀 도와줘’ 거꾸로 뒤집힌 거북이



마지막 영상은 몸이 뒤집힌 채 옴짝달싹 못하는 거북이의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타이완의 수도 타이베이 동물원에서 촬영된 해당 영상은 거북이 한 마리가 뒤로 뒤집힌 채 버둥대는 모습으로 시작됩니다. 이때, 또 다른 거북이 한 마리가 친구의 몸을 바로 잡아주고자 천천히 다가옵니다. 이어 녀석은 앞발과 머리를 이용해 친구의 몸을 뒤집고자 안간힘을 씁니다. 그러자 버둥거리던 거북이의 몸이 친구의 노력 덕분에 원상태로 돌아옵니다.

이렇게 친구를 돕는 거북이의 모습을 지켜본 관광객들은 이내 환호성을 터뜨립니다. 이후 거북이들이 나란히 기어가는 모습으로 영상은 마무리됩니다.

사진 영상=YouTube: Good LiveLeak , Holly Scott, AuDi Yu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