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일찍 돌아온 남편에 불륜 현장 걸린 아내…신상정보까지 털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예정보다 집에 일찍 돌아온 남편에게 불륜 행각이 걸린 아내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타고 급속도로 퍼지고 있다.

지난달 28일 미국 참전 용사와 군인들을 위한 페이스북 페이지 ‘Just the tip, of the spear 26- The Reckoning’에는 “오늘 밤 메시지 함에 흥미로운 영상 하나가 도착했다”는 글과 함께 영상 하나가 공개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일찍 집에 도착한 남편이 아내의 불륜 현장을 목격하는 모습이 담겼다. 영상을 보면, 남편은 현관문에서부터 카메라를 촬영하며 집 안으로 들어간다. 현관문 소리를 들은 딸은 “아빠”를 수없이 불러보지만, 그는 무턱대고 2층에 올라간다. 그리고는 화장실에서 벌거벗은 채 다른 남성과 불륜을 저지르는 아내와 마주한다.

남편은 “지금 무슨 짓이야?”라고 소리친다. 그러나 아내는 당황한 나머지 오히려 “당신 여기서 뭐하는 거야?”라고 되묻는다.

“지금 바람피우는 거야?”라며 추궁하는 남편에게 아내는 아니라고 부인해보지만 때는 이미 늦은 듯 보인다. 남편은 황급히 침실을 빠져나가는 남성의 뒤를 쫓으며 그의 이름과 계급을 묻는다.

해당 영상이 올라온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영상과 함께 “영상 속 남편은 참전 용사다. 그리고 그의 아내와 바람을 피운 남성은 같은 부대에서 복무 중인 군인으로 드러났다”며 “그가 살아 있길”이라는 글을 남겼다.

한편 해당 영상은 각종 SNS를 통해 삽시간에 퍼져 나가고 있으며, 아내에 대한 누리꾼의 비난 또한 빗발치고 있다. 특히 아내의 개인신상정보가 온라인상에 공개되면서 논란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을 분위기다.

사진·영상=I‘M TYRONE !/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