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6살 딸에게 젖 먹이는 엄마의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6살 된 딸에게 아직도 젖을 먹이는 엄마가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3일자(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주(州) 바이런 베이에 사는 마하 알 무사(Maha Al Musa·52)는 사람들에게 ‘소아성애자’(pedophile)로 불린다. 6살 된 딸 아미나(Aminah)에게 아직도 젖을 물리고 있기 때문인데, 특히 지난 5월에는 공원 한복판에서 교복을 입은 딸에게 당당히 수유를 하는 모습이 공개돼 화제 속 논란을 일으켰다.



하지만 세 아이의 엄마 알 무사는 사람들의 비난에 크게 개의치 않는다는 입장이다. 오히려 그녀는 “엄마로서 할 일을 하고 있다”며 “모유 수유가 아이들을 더 아름답고 건강하며, 똑똑하게 키우는 방법일 뿐만 아니라 엄마와의 유대관계를 형성하는 방법”이라고 설명한다.

따라서 알 무사는 “딸이 원한다면 학교 운동장에서도 수유를 얼마든지 할 수 있다”는 생각이다. 아미나는 모유 수유에 대해 “학교에 없을 때 내가 가장 좋아하는 일”이라면서, 젖을 먹는 것은 좋지만 공공장소에서는 조금 부끄러운 모양이다.

한편 알 무사는 과거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딸이 10살이 되고 모유를 떼고 싶어할 때까지 모유 수유를 계속하겠다”며 앞으로의 계획을 밝힌 바 있다. 그러나 그날은 생각보다 빨리 찾아왔다. 얼마 전 딸이 “밤을 제외하고 젖을 그만 떼도 될 것 같다”는 뜻을 밝혔기 때문.

알 무사는 “딸의 결정을 최대한 존중한다”며 “몇 달 후면 딸이 7살이다. 나이가 차면서 자연스럽게 젖을 떼는 것은 정말 흥미로운 일”이라고 덧붙였다.



사진=Inside Story/Channel19·Maha Al Musa/페이스북, 영상=Inside Story, sadgf/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