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암살’로 보는 대한민국 독립운동사, 스페셜 영상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지현, 이정재, 하정우 주연의 영화 ‘암살’(배급 쇼박스)이 한국사 전문가 설민석 강사와 함께한 ‘대한민국 독립운동사 스페셜 영상’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암살’ 스페셜 영상에는 일제강점기, 가장 암울했던 1930년대 소개와 함께 극중 인물 ‘속사포’(조진웅)가 졸업한 1910년대 독립군 양성기지인 ‘신흥무관학교’, ‘안옥윤’(전지현)이 어머니를 잃은 ‘간도참변’ 사건, 김구와 함께 친일파 암살 작전을 지시한 약산 ‘김원봉’(조승우)이 단장이었던 무장독립운동단체 ‘의열단’에 대한 소개 등이 담겨 있다.

이번 스페셜 영상 제작에 참여한 설민석 강사는 “광복 70주년을 맞은 2015년, 우리 독립군들의 이야기를 담은 ‘암살’을 통해 조국을 위해 목숨을 바친 많은 분의 노고를 우리 가슴 속에 새기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히며 ‘암살’ 속에 그려진 독립운동사의 의미를 높이 평가했다.



지난달 22일 개봉한 ‘암살’은 5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전날 38만 5367명을 동원했다. 현재 암살은 개봉 15일 만에 누적 관객 737만 7683명을 기록했으며, 스크린수는 1094개, 상영횟수는 4864회이다.

‘암살’은 1933년 상하이와 경성을 배경으로 친일파 암살 작전을 둘러싼 독립군들과 임시정부대원, 그들을 쫓는 청부살인업자까지 이들의 엇갈린 선택과 예측할 수 없는 운명을 그린 작품이다.

 

사진 영상=쇼박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