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그것이 알고싶다 ‘인분교수’의 두 얼굴 ‘화이트칼라 소시오패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그것이 알고싶다 홈페이지


지난 8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 997회 <‘쓰싸’와 ‘가스’ - 인분교수의 아주 특별한 수업>에서는 한 청년의 꿈을 철저하게 짓밟은 ‘인분교수’ 사건의 전모가 밝혀졌다.

이날 방송된 ’인분교수’ 장모 교수의 실체는 가히 충격적이었다. 한 디자인 협의회 회장을 맡고 있는 장 교수는 협의회 사무국 직원 세 명과 함께 약 2년간 한 학생을 사무실에 사실상 감금한 채 상습적인 폭행을 계속해왔다. 피해 학생에 따르면, 그는 장 교수에게 이해할 수 없는 이유로 폭행을 당하는 것은 물론 인분을 강제로 10여 회 이상 먹는 비인간적인 일을 당했다.

이뿐만이 아니었다. 장 교수는 피해 학생의 입에 재갈을 물린 후 손발을 결박했다. 그리고는 비닐봉지를 얼굴에 씌운 후 가스(고추냉이 원액)를 살이 탈 정도로 뿌리는 등 인간으로서는 상상할 수 없는 가혹행위를 일삼았다.

그러나 평소 장 교수를 알던 지인들과 관계자의 말은 달랐다. 지인들은 그를 “열정적이고 리더십이 있는, 호탕한 성격의 소유자”라고 설명했다. 그는 디자인계에서 힘이 있었고 정치권에서도 두터운 친분을 자랑했다.

한편, 인분교수 사건의 가해자 장 교수는 피해자에게 위자료로 130만 원을 준 것으로 알려져 공분을 샀다.



서울디지털대학교 경찰학과 배상훈 교수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장 교수는) 자기의 울타리 안에 있는 사람들은 가혹하게 물리적, 심리적으로 착취하는 데 반해서 그 외부의 사람에게는 매우 다정다감하고 아주 예의 바른 사람으로 비치길 바랬고 실제로도 그랬다”며 “화이트칼라 소시오패스로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소시오패스’는 사회를 뜻하는 ‘소시오’(socio)와 병의 상태를 의미하는 ‘패시’(pathy)의 합성어로 반사회적인 인격 장애의 일종이다. 정확한 명칭은 ‘반사회성 성격장애’(ASPD, Anti-Social Personality Disorder)다.

사진·영상=SBS ‘그것이 알고싶다’ 997회 <‘쓰싸’와 ‘가스’ - 인분교수의 아주 특별한 수업> 예고편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