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금주 개봉작] 베네딕트 컴버배치 주연 ‘써드 스타’ 메인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늘로 난 스물아홉이 되었다. 아마 서른은 못 되겠지만. 괜찮아”

시한부 인생을 사는 친구를 위해 마지막 여행을 떠나는 친구들의 우정을 그린 베네딕트 컴버배치 주연의 영화 ‘써드 스타’가 국내 관객을 찾는다.

영국 드라마 ‘셜록’의 주연으로 출연해 국내 팬들에게 잘 알려진 베네딕트 컴버배치는 영화 ‘이미테이션 게임’과 ‘노예 12년’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그는 이번 작품 ‘써드 스타’에서 생이 얼마 남지 않은 말기암환자로 변신했다.

개봉에 앞서 공개된 메인 예고편에는 마음을 울리는 감정적인 스토리와 말기 암환자로 완벽하게 변신한 베네딕트 컴버배치의 연기가 큰 울림을 예고한다.



극 중 말기 암환자 ‘제임스’로 분한 베네딕트 컴버배치는 마지막 생일날 친구들과 먼 여행을 떠난다. 이후 제임스와 친구들은 서로에게 짓궂은 장난을 치기도 하고 파티에서 몸싸움도 벌이며 여느 혈기 넘치는 평범한 청년들처럼 유쾌한 로드 여행을 이어간다. 하지만, 제임스의 생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사실은 보는 이들로 하여금 안타까운 마음을 불러일으킨다.

이처럼 시한부 환자로 변신한 베네딕트 컴버베치의 명연기가 빛을 발하는 영화 ‘써드 스타’는 오는 13일 개봉 된다. 15세 관람가.

사진 영상=수키픽쳐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