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맨살에 낙하산 피어싱 연결한 채 베이스 점프한 남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통보단 베이스 점프가 좋아요’

10일(현지시간) 미국 허핑턴포스트는 지난 5월 28세의 베이스 점퍼 조쉬 미라만트(Josh Miramant)가 태국의 한 절벽에서 맨살에 낙하산 피어싱을 연결한 채 베이스 점프에 도전했다고 보도했다.



미라만트가 뛰어내린 절벽은 115m 톤사이(Tonsai)의 한 절벽으로 그는 보통의 베이스 점프가 아닌 맨살 등에 피어싱으로 낙하산을 연결한 ‘서스펜션 점프’를 시도했다. 그는 이번 점프를 위해 피(?)나는 고통을 감내하며 자신의 등에 네 개의 볼트를 장착, 낙하산을 연결했다.

바크로프트 TV가 제작한 영상에는 미라만트가 점프를 위해 등에 피어싱을 하는 모습과 함께 톤사이의 한 절벽 위에서 서스펜션 점프를 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미라만트는 “단 한 번도 피어싱해본 적이 없다”면서 “이번 점프에서 피어싱 작업을 하는 순간이 가장 고통스러운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아웃사이드온라인닷컴을 통해 “나는 마조히스트(Masochist: 신체적으로 가해지는 고통에서 성적 쾌감을 얻는 이상 성욕을 가진 사람)가 아니다”라며 “고통에도 불구 이 모든 경험을 즐기러 왔을 뿐이며 피어싱 작업이 끝났을 때 정말 행복했다”고 밝혔다.

한편 조쉬 미라만트는 세상에서 11번째로 ‘서스펜션 점프’에 도전한 남성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 Barcroft TV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