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테마파크 놀이기구 케이블 끊기는 순간 ‘아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프랑스의 한 테마파크에서 놀이기구 케이블이 끊기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다.

10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지난 4일 프랑스 지중해 연안 카프다드(Cap d’Agde)의 루나 파크에서 운행 중인 놀이기구 슬링 샷인 ‘스냅트’의 케이블이 끊기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스냅트’(SNAPPED)는 두 명이 탈 수 있는 캡슐을 고무줄 총처럼 지상 약 70m 높이 공중으로 쏘아 올리는 거꾸로 번지점프 같은 놀이기구인 슬링 샷(sling shot).

사고는 스냅트가 발사된 직후 발생했다. 공중으로 쏘아올린 탑승자 케이지가 낙하하는 순간 왼쪽 케이블(화면에서 볼 때)이 끊어지면서 케이지가 오른쪽 기둥과 충돌했다.

이 사고로 스냅트 탑승 여성 2명은 허공에 매달린 채 1시간가량 갇혀있었으며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들에 의해 구조됐다. 하지만 구조된 여성 중 24세 여성은 다리가 부러지는 부상을 입었다.

지역언론 보도에 따르면 루나 파크 측 관계자는 이와 비슷한 고장이 전에도 일어난 적이 있다며 사고 원인은 놀이기구 자체의 제조 결함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번 사고로 슬링 샷 놀이기구 ‘스냅트’는 잠정 폐쇄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 WonderWorldWebTv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