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14년 만에 면도한 남성, 가족들 반응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마도 이건 인생 2막 같다”

이스라엘에 사는 아미트(Amit·44)란 남성이 14년 동안 덥수룩하게 기른 수염을 밀고 가족들 앞에 섰습니다. 면도를 하고 나니 이전과 전혀 다른 모습인데요. 달라진 그의 외모에 가족들은 어떤 반응을 보일까요? 아미트는 가장 먼저 부모님의 그릇 가게를 찾았습니다. 어머니는 잠시 멈칫하더니 곧 그를 알아보고 포옹을 해주지만 아버지는 한참 동안 아들을 몰라봅니다.



이번에 아미트는 놀이터에서 놀고 있는 딸을 찾았습니다. 딸은 “다른 아빠 같다”고 말하면서도 깔끔해진 아빠가 내심 좋은 듯 귀여운 뽀뽀를 아끼지 않습니다. 가장 놀란 것은 아미트의 부인. “다른 남자와 바람 피우는 것 같다”는 농담까지 던지는데요.

이 영상은 한 면도기 회사가 실제로 오랫동안 면도를 하지 않은 남성을 섭외해 실험 카메라처럼 진행한 것입니다. 비록 광고지만 따뜻한 가족애 또한 담겨서일까요. 해당 영상은 누리꾼들에게 잔잔한 미소를 선사하며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습니다.

사진·영상=BBRChannel/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