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수업 중 몰래 야동 보던 대학생의 최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야한 동영상(이하 야동)에서 흘러나오는 신음소리에 시드니의 한 강의실이 발칵 뒤집혔다.

최근 SNS에는 강의실에서 몰래 야동을 보던 대학생의 최후가 담긴 영상이 공개돼 누리꾼의 이목을 끌었다.



영상을 보면, 수많은 학생들이 자리한 가운데 한 계단식 강의실에서는 수업이 한창 진행되고 있다. 바로 이때 어디선가 끈적끈적한 신음소리가 흘러나온다. 학생들의 시선은 모두 한 남학생의 노트북으로 향한다. 몰래 야동을 시청하던 남학생은 헤드폰의 단자를 잘못 꽂은 듯 매우 당황해 한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학생들은 박장대소가 터진다. 남학생은 결국 노트북을 싸들고 강의실 밖으로 뛰쳐나간다.

14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영상 속 남학생은 호주의 몰래카메라 제작자 제이미 주(Jamie Zhu·21)다. 즉, 공개된 영상은 제이미 주가 지난 5월 유튜브에 공개한 ’난처한 대학 상황들’(Awkward Uni Situations)이라는 실험 영상의 일부분으로, 최근 편집본이 온라인 상에 떠돌게 되며 화제를 불러 모은 것이다.

제이미 주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나는 재미있는 영상을 만들어서 사람들을 웃기는 것이 정말 좋다. 특히 난처한 상황들을 지켜보는 사람들의 반응을 담아내는 것을 좋아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나와 친구들은 정말 지루한 수학 수업을 보고 학생들에게 재미를 선사할 가장 최적의 장소라고 생각했다”며 해당 영상을 기획한 취지를 설명했다.

사진·영상=Jamie Zhu/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