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美 대학 여성 동아리 광고 영상 논란, 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한 대학 여성 동아리가 신입 회원 모집 광고 영상을 제작했다가 인종적 다양성 결여 문제와 관련해 논란에 휩싸였다.

17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뉴욕데일리뉴스 등에 따르면, 미국 앨라배마 대학 여성 사교클럽인 알파 파이(Alpha Phi)는 지난 7일 신입 회원을 모집하는 약 5분가량의 광고 영상을 온라인 상에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여대생들이 웃고 떠들며 춤을 추는 등 즐거움을 만끽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이들은 물에 뛰어들기도 하고 풋볼 경기장을 가로지르며 경기를 펼치기도 한다.



논란은 AL.com의 저자 A.L. 베일리의 글로부터 시작됐다. 해당 영상이 인종적 다양성에 대한 인식이 부족할 뿐만 아니라 여성들을 대상화한다는 문제점을 제기한 것이다.

실제로 영상 속에 묘사된 여성들은 대부분 금발의 백인이며, 영상은 이들이 비키니 차림으로 성적 매력을 발산하는 내용이 주를 이루고 있다.

그러나 해당 영상에서 큰 문제를 발견하지 못하겠다는 의견 또한 팽팽하게 맞섰다. 한 누리꾼은 다양성의 문제를 지적하는 한국인에게 “오히려 한국은 대부분 인종이 한국인이지 않느냐”고 반문하며 “거기부터 살피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논란 속 알파 파이 측은 결국 유튜브 계정에서 모집 광고 영상을 삭제한 상태다.

사진·영상=Alabama Alpha Phi 2015/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