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어린이집 첫 등원하는 4살짜리 남아 울린 리포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어린이집에 처음 등원하는 남자아이를 울린 여성 리포터 영상이 화제다.

20일(현지시간) 허핑턴포스트코리아는 미국 로스앤젤레스 지역방송 KTLA 5 뉴스 리포터 커트니 프라이얼(Courtney Friel)이 어린이집에 처음 등원하는 4살짜리 남아 앤드류마시아스(Andrew Macias)와의 인터뷰 장면 영상을 기사와 함께 소개했다.



영상에는 지난 18일 엄마 품을 떠나 처음으로 어린이집에 간 앤드류를 커트니가 어린이집 앞에서 인터뷰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커트니가 “어린이집을 다니게 돼서 기쁘지 않아요?”라 묻자 앤드류는 “네!”라고 용감하게 대답한다. 이어 그녀가 “엄마가 보고 싶지 않나요?”라 묻자 앤드류는 “아니요!”라 답한다. 하지만 곧 앤드류의 눈시울이 붉어지면서 울기 시작한다. 잊고 있던 엄마의 존재를 리포터의 질문에 떠올리게 한 것이다. 고사리손으로 얼굴을 가리고 우는 앤드류의 모습에 커트니가 어쩔 줄 몰라한다.

한편 KTLA 뉴스가 지난 19일 페이스북에 공개한 이 영상은 좋아요 20만 7334, 공유 17만 1614건을 기록 중이다.

사진·영상= Cordoba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