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언덕 구르며 노는 회색곰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연 속에서 마음껏 뛰노는 새끼 회색곰이 관광객들의 카메라에 포착됐다.

지난 23일 ‘데이비드 팽본(David Pangborn)’의 유튜브 계정에 게재된 이 영상은 미국 알래스카 산맥 내 데날리 국립공원(Denali National Park)에서 촬영됐다.

공개된 영상 속 새끼 회색곰은 경사진 언덕을 따라 내려오는 것을 볼 수 있다. 잠시 후 녀석은 등을 땅에 대고 벌러덩 눕고서 언덕 아래로 몸을 굴리며 내려오기 시작한다. 마치 걷기 싫은 어린 아이가 잔머리를 굴리는 듯한 녀석의 모습은 지켜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낸다.



이처럼 대자연과 어우러진 새끼 회색곰의 재롱은 보는 내내 유쾌한 웃음을 선사하며, 누리꾼들에게 큰 관심을 받고 있다. 하지만, 영상에 등장하는 곰은 보기와 달리 ‘공포의 곰’이라는 학명을 갖고 있다. 녀석은 엄청난 힘과 덩치, 난폭한 성질로 악명이 높다.

한편, 매킨리 산(데날리)을 주봉으로 하는 ‘데날리 국립공원’은 하늘까지 치솟은 맥킨리 봉과 그 주위의 산, 빙하, 그리고 야생동물로 유명하다. 이곳에 서식하는 야생동물은 곰과 순록, 무스 등 130여 종에 이른다.

사진 영상=David Pangborn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