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48cm 음경 크기 때문에 인생 망친 남성, 도대체 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거대한 음경 때문에 인생을 망친 멕시코 남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미국 허핑턴포스트는 거대한 음경 크기로 불행한 삶을 사는 멕시코의 52세 남성 로베르토 에스키벨 카브레라(Roberto Esquivel Cabrera)에 대해 현지 매체 방과르디아를 인용해 보도했다.



카브레라의 음경 길이는 무려 48.2cm, 둘레는 25cm. 하지만 그는 자신의 큰 성기 때문에 정부 보조금에 의지하며 쓰레기통까지 뒤지는 신세로 전락했다. 왜냐하면 그의 신체적 장애가 여성들을 두렵게 만들었고 급기야 사회적 관계까지 어렵게 만들었기 때문이다.

영국 데일리 스타의 보도에 의하면 카브레라는 기네스 월드 레코드 측에 자신의 음경 크기를 기네스북에 등재하려고도 시도해 보았지만 해당 카테고리가 없다는 이유로 거절당한 바 있다.

카브레라의 소식을 접한 미국 로스앤젤레스 남성 생식의학 및 정관절제복원 센터(Center for Male Reproductive Medicine and Vasectomy Reversal)의 필립 워스만 박사는 “카브레라의 성기 대부분이 필요 없는 피부여서 광범위한 포경수술을 받아야 할 것 같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달 27일 유튜브에 올라온 그의 영상은 현재 18만 7400여 건의 조회수를 기록 중이다.

사진·영상= telenoticias11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