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오지마!’ 주인이 데려오는 새 애완견 모습에 질투하는 고양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로운 애완견을 집에 데려오자 화내는 고양이 모습이 사람들에게 재미를 주고 있다.

지난달 31일 영국 데일리메일은 최근 미국 워싱턴DC 유니티 의료헬스케어 진료 보조사 케리 질레트가 새 애완견을 처음 집에 데려왔을 때 애완 고양이 카토(Cato)가 보인 반응을 담은 영상을 기사와 함께 소개했다.



질레트의 아내가 집안에서 촬영한 영상에는 창문 넘어 질레트를 바라보고 있는 검은 고양이 카토의 모습이 보인다. 질레트가 새 애완견을 데리고 현관으로 다가오자 창가에 앉아 이를 지켜보던 카토가 고양이 소리를 크게 내며 비명을 지르기 시작한다. 질레트가 창가로 접근하자 카토가 뾰족한 송곳니마저 드러내며 질투하는 분위기를 연출한다. 애완 고양이 카토는 주인의 사랑을 새 애완견에게 나눠주기 싫은 듯하다.

한편 이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귀여운 고양이네요”, “질투하는 고양이”, “주인이 좋은가봐요” 등 재밌다는 반응을 달았다.

사진·영상= Pet Story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