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테일러 스위프트 생방송 도중 방귀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테일러 스위프트(Taylor Swift·26)가 생방송 중 정말 방귀를 뀌었을까?

2일(현지시간) 미국 허핑턴포스트는 지난달 30일 로스앤젤레스에서 개최된 ‘MTV 비디오 뮤직 어워드’(MTV Video Music Awards, 이하 VMA) 생방송에서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가 인터뷰 도중 방귀로 의심되는 소리가 들리는 해프닝이 벌어졌다고 보도했다.

생방송 된 영상에는 VMA 레드카펫에서 신작 뮤직비디오 ‘와일디스트 드림스’(Widiest Dreams)를 소개하는 순간, 테일러 스위프트가 주저앉는 동작과 함께 방귀 소리와 비슷한 소리가 마이크를 통해 크게 들린다.



미국 온라인 매체 ‘버즈피드’(BuzzFeed)는 테일러 스위프트의 민망한 실수(?) 장면을 소개하면서 “뒤에 서 있는 사람들의 미묘한 표정 변화를 잘 살펴보라”고 전했다. 당시 그녀의 뒤에는 배우 겸 모델, 가수인 헤일리 스테인펠드와 모델 칼리 클로스가 서 있었다. 헤일리는 이상한 소리가 나자 양손을 코에 얹는 동작을 취하고 칼리는 놀란 나머지 눈을 크게 뜨는 모습이다. 그리고 테일러 스위프트도 미묘한 표정을 짓는다.

이날 테일러 스위프트는 시상식에서 후보에 올랐던 총 10개 부문 중 화려한 출연진으로 인맥을 자랑했던 ‘배드 블러드’(Bad Blood)로 올해의 뮤직비디오(Video Of The Year), ‘최우수 콜라보레이션(Best Collaboration) 부문을, ‘블랭크 스페이스’(Blank Space)로는 최우수 팝 비디오(Best Pop Video), 최우수 여성 비디오(Best Female Video)를 수상하는 등 총 4개 부문에서 수상의 영광을 차지해 최다 부문 수상자로 선정됐다.

한편 테일러 스위프트의 신작 뮤직비디오 ‘와일디스트 드림스’(Widiest Dreams)는 조지프 칸이 연출을 맡고 할리우드 감독 겸 배우 클린트 이스트우드의 아들 스콧 이스트우드가 공동 주연을 맡은 4분 분량으로 1950년대 할리우드 남녀 주연배우가 아프리카에서 영화를 찍다가 사랑에 빠진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하지만 뮤직비디오에서 그려진 아프리카의 모습이 ‘백인 식민주의’를 미화시킨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영상= Lehren Hollywood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