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참 뻔뻔한 10대 소매치기범, CCTV에 덜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독일에서 장을 보는 노인의 지갑을 훔친 10대 소년의 뻔뻔한 범행 장면이 공개돼 공분을 사고 있다.

2일 호주 나인뉴스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중순 독일 중부 코스펠트의 한 마트에서 14세 소년이 장을 보던 74세 여성의 지갑을 훔쳐 달아났다.

공개된 CC(폐쇄회로)TV 영상을 보면, 노인이 진열대 통로에서 카트를 밀며 장을 보고 있다. 이때 소년이 다가와 여성의 뒤쪽에 자리를 잡은 후 여성의 지갑 훔치기를 시도한다.



하지만, 소년은 노인의 장바구니에서 쉽게 지갑을 꺼낼 수 없자 진열대의 물건을 일부러 떨어뜨린다. 이는 여성의 시선을 돌리기 위한 것. 그러자 역시 소년의 의도대로 노인이 바닥에 떨어져 있는 물건들을 주우려고 한다. 그 사이, 소년은 노인의 지갑을 꺼내 옷 안으로 숨긴 후 자리를 뜬다.

소년의 대범하면서도 뻔뻔한 범행 장면이 담긴 이 영상은 삽시간에 유튜브와 SNS를 타고 확산됐다. 누리꾼들은 몰지각한 소년의 범행 장면을 보며 분노했지만, 다행히 CCTV에 포착돼 다행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결국, 범인은 CCTV를 분석한 경찰에 덜미가 잡혔다.

사진 영상=news0007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