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세월호 참사 이후 1년의 기록 ‘나쁜 나라’ 티저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월호 참사 이후 1년의 기록을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 ‘나쁜 나라’의 티저 예고편이 공개돼 관심을 끌고 있다.

예고편은 텅 빈 교실에 홀로 앉아 있는 한 학생의 모습으로 시작된다. 2014년 4월 16일에 발생한 세월호 사고로 떠난 친구에 대한 미안함과 그리움의 눈물을 삼키는 학생의 모습은 우리에게 그날을 상기시킨다.

이어 먼지 쌓인 창틀 위 시들어버린 꽃, 아이들의 손때가 남아있는 낡은 사물함을 볼 수 있다. 또 “꼭 살아서 돌아와”, “사랑해” 등 간절한 마음으로 칠판 가득 써 놓은 기다림의 풍경은 보는 이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한다.



2014년 4월, 진도 앞바다에서 발생한 세월호 침몰사고는 304명의 희생자가 속해 있는 가족들에게 평생 지고 가야 할 상처를 남겼다. 그중에서 단원고 학생들의 유가족은 자식 잃은 슬픔을 가눌 틈도 없이 국회에서, 광화문에서, 대통령이 있는 청와대 앞에서 노숙 투쟁을 해야만 했다. 그들의 질문은 단 하나. ‘아이가 왜 죽었는지 알고 싶다’는 것. 하지만, 사고의 진실은 1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밝혀지지 않고 있다.

다큐멘터리 ‘나쁜 나라’는 평생 ‘유가족’으로 살아야 하는 사람들이 마주친 국가의 민낯과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1년의 투쟁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10월 29일 개봉.

사진 영상=’나쁜 나라’ 배급위원회, 시네마달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