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세상끝의 사랑’ 한은정, 파격 멜로로 돌아온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한은정이 영화 ‘세상끝의 사랑’으로 4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다.

‘세상끝의 사랑’은 자신의 사랑을 놓치고 싶지 않은 여자 자영(한은정)과 상처를 품고 사는 딸 유진(공예지), 그리고 두 여자를 사랑하게 된 남자 동하(조동혁)의 어긋난 사랑이 파국으로 치닫는 과정을 그린 작품이다.

3년 전 남편이 죽은 후 딸 유진과 단 둘이 살아가는 자영에게 어느 날 동하가 나타난다. 상처를 잊은 채 동하와 행복한 인생을 꿈꾸는 엄마 때문에 외로워진 유진은, 이런 자신을 따뜻하게 대하는 동하에게 사랑을 느낀다.

이후 자영은 어느새 가까워진 동하와 유진의 관계를 의심하게 되면서 파국으로 치닫게 된다.





극중 한은정은 일과 사랑을 모두 놓치고 싶지 않은 여자 ‘자영’ 역을 통해 스크린에 복귀한다. 지난 2011년 개봉작 ‘기생령’ 이후 4년 만이다.

영화의 배급을 맡은 스톰픽쳐스코리아 측은 “극중 대학 강사이자, 엄마, 여자로서의 서로 다른 욕망을 파격적으로 그려낸 한은정은 지적인 매력은 물론 매혹적인 자태와 농익은 연기로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은정의 연기 변신이 기대되는 영화 ‘세상끝의 사랑’은 ‘로드무비’와 ‘얼굴 없는 미녀’ 김인식 감독의 신작이다. 오는 11월 개봉. 청소년 관람불가.


사진 영상=스톰픽쳐스코리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