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알카트라즈 관광객이 포착한 거대 백상아리 사냥 순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6년 만에 샌프란시스코 만에서 거대한 백상아리의 사냥 모습이 포착돼 화제다.

12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지난 10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알카트라즈 섬 해안에서 관광객이 사냥 중인 거대한 백상아리의 모습을 포착했다고 보도했다.



관광객에 의해 촬영된 이 백상아리는 알카트라즈 섬 페리 선착장 인근에서 포착됐으며 물개를 잡아먹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영상에는 수면 위로 올라온 거대한 백상아리의 모습과 빨간색 피로 물든 바닷물의 모습이 담겨 있다. 상어의 끔찍한 사냥 모습에 관광객들이 놀라움을 금치 못한다.

눈앞에서 벌어지는 상어의 사냥 모습에 흥분한 한 어린 소년은 “와~~백상아리다!”라며 수차례 “죠스”를 외친다. 이어 소년은 영화 ‘죠스’의 테마 곡을 입으로 따라하며 “내 인생에서 본 최고의 순간”이라고 말한다.

알카트라즈 섬 해안에서의 상어의 습격이 발생한 것 일은 지난 1959년 당시 바다에서 수영 중인 18세 알버트 쾨글러 주니어(Albert Kogler Jr.)란 청년이 상어의 공격으로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한 이후 56년 만이며 이처럼 먹이를 사냥하는 모습이 포착된 건 처음 있는 일이다.

한편 영상을 접한 상어 전문가들은 “이 상어의 종류가 백상아리가 확실하며 약 2.4~3m 크기의 몸길이를 가졌다”고 설명했다.

사진·영상= Meredith Coppolo Shindler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