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장난감 낚싯대로 월척 낚은 미모의 여성 外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장난감 낚싯대로 물고기를 잡는 영상들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어른, 아이 가릴 것 없이 대어를 낚는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장난감 낚싯대로 대어를 낚는, 일명 ‘작은 고추가 맵다 베스트 3’입니다.

1. 장난감 낚싯대로 51cm 거대 배스 잡은 소녀



첫 번째 영상은 미국 미네소타주 에덴프레리의 한 강에서 촬영된 것입니다. 이곳에서 낚시하던 어린 소녀는 장난감 낚싯대로 무게 2.2kg, 몸길이 51cm의 배스를 낚았습니다. 영상에는 물고기를 보트 위로 끌어올린 소녀가 자신도 놀라워합니다. 그런 아이가 대견한지 아빠는 소녀에게 하이파이브를 청합니다.

2. 장난감 낚싯대로 월척 낚은 미모의 여성



두 번째 영상은 한 여성이 장난감 낚싯대로 물고기를 잡는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영상을 보면 낚싯대 끝부분(초릿대)이 휜 상태로, 여성은 부지런히 낚싯줄을 감아올립니다. 치킨너겟을 미끼로 잡아 올린 물고기는 예상 외로 씨알이 굵은 녀석입니다. 이 영상은 지난 2012년 공개된 것으로 최근 누리꾼들 사이에 확산되며 다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3. 장난감 낚싯대로 물고기 잡은 소년



마지막은 태국의 한 소년이 장난감 낚싯대로 물고기를 잡는 순간이 포착된 영상입니다. 영상을 보면 호수에 낚싯대를 담근 채 즐거운 표정을 짓는 소년을 볼 수 있습니다. 뭔가 걸렸는지 줄을 감고 풀기를 반복한 소년 앞에 이내 물고기 한 마리가 모습을 드러냅니다. 장난감 낚싯대를 이용해 잡은 물고기치곤 제법 큽니다.

이처럼 장난감 낚싯대를 이용해 물고기를 잡는 모습에 누리꾼들은 “운도 실력”이라며 흥미롭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사진·영상=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