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아내에게 도 넘은 장난하는 남편, 결국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장난도 장난 나름’

 

13일(현지시간) 허핑턴포스트코리아는 지난 11일 유튜브에 자신의 또 다른 장난 장면을 올린 유튜브 스타 ‘로만 앳우드’(RomanAtwood)의 영상을 소개했다.



심한 장난 영상 제작으로 유명한 로만의 ‘내 아이 폭파하는 장난!!’(Blowing Up My Kid PRANK!!)이란 제목의 3분 24초 영상에는 어린 아들과 짜고 그가 타고 있는 4륜 오토바이를 엄마 앞에서 거짓으로 폭파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아들과 함께 4륜 오토바이를 타며 놀고 있는 로만. 곧이어 아내가 뒤늦게 도착한다. 로만은 아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는 그녀에게 책을 갖다달라며 차에 가게끔 유도한다.

잠시 뒤, 그녀가 책을 가지러 뒤쪽에 있던 그녀의 차 쪽으로 사라지자 로만은 아들을 앞쪽 차량으로 숨게 한다. 그리고 미리 준비한 아들과 똑같은 복장의 인형을 오토바이 좌석에 앉힌다. 차에 갔다 온 그녀가 오토바이로 가까이 다가오자 로만은 오토바이가 급발진한 것처럼 연출한다. 그녀는 아들 이름을 부르며 울먹이며 오토바이를 뒤쫓지만 오토바이는 도약대를 넘어 폭발하고 만다.

예상치 못한 사고에 그녀는 폭파한 오토바이 쪽으로 뛰어가지만 그녀는 이내 남편의 장난임을 눈치챈다. 남편의 철없는 장난에 그녀는 “재밌지 않아”라고 소리치며 로만의 엉덩이를 걷어찬다.

지난 11일 유튜브에 게재된 로만의 이 영상은 사흘 만에 757만 8800여 건의 조회수를 기록 중이다.

한편 로만 앳우드의 ‘미친 플라스틱 공 장난’과 ‘두루마리 휴지 장난’ 영상은 유튜브서 각각 841만 3600, 1298만여 건의 조회수를 기록하며 네티즌들의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

사진·영상= RomanAtwood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