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1분 고발] 친구 구하겠노라며 지구대에서 난동 피운 10대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내) 친구들에게는 죄가 없다”

지난 18일 오전 2시 주모(16)군 등 10대 3명이 부산 북구 만덕지구대에 들어가 난동을 부린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이들은 다짜고짜 경찰관에게 욕설을 퍼붓고 폭력을 행사하는 등 20여 분간 행패를 부렸습니다.

주군 등이 난동을 부린 이유는 이렇습니다. 지구대에 들어가기 5분 전, 이들의 친구 정모(16)군 등 3명이 차량 절도 미수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주군 등 친구 세 명은 바로 ‘이들을 구하고자’ 지구대에 난입한 것입니다.


앞서 정군 등은 18일 오전 1시 30분 만덕동의 한 교회 앞에서 주차된 차량 15대의 내부를 확인하고 문 열기를 시도했습니다. 하지만, 당시 그 모습을 폐쇄회로(CC)TV로 지켜본 북구 통합관제센터 요원에게 적발되면서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주군 등은 경찰서에 들어오자마자 “친구들에게 죄가 없다”며 친구들을 데리고 나가려 했고, 이를 제지하는 경찰과 몸싸움을 벌이기 시작했습니다. 이들은 경찰관에게 물컵을 던지거나 멱살을 잡아 밀치는 등 20여 분간 행패를 부렸고, 이 과정에서 박모 경위가 2주간의 치료를 요하는 상처를 입었습니다.

한편, 부산 북부경찰서는 특수절도미수와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이들 6명을 모두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사진·영상=부산 북부경찰서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