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유관순 동영상 2차분·검정교과서 비판 웹툰’ 홍보전 강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교육부, 국정화 내일 확정고시

교육부가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전환과 관련된 행정고시 확정을 앞두고 홍보전을 강화하고 나섰다. 논란이 됐던 ‘유관순 홍보’ 2차분 동영상과 함께 검정교과서의 편향 사례, 검정교과서의 내용을 비판하는 웹툰 등을 주말 동안 교육부 인터넷 홈페이지에 올렸다.

▲ 교육부가 국정 한국사 교과서 홍보를 위해 만든 특별 홈페이지인 ‘올바른 역사 교과서’에 지난달 30일 수록된 ‘유관순 열사편’ 동영상 2차분의 캡처 화면.
▲ 교육부가 국정 한국사 교과서 홍보를 위해 만든 특별 홈페이지인 ‘올바른 역사 교과서’에 지난달 30일 올라온 웹툰의 일부.
교육부는 지난달 30일 국정화 교과서 홍보를 위해 만든 특별 홍보 홈페이지인 ‘올바른 역사 교과서’(moe.go.kr/history)에 홍보 동영상 ‘유관순 열사편 2’를 올렸다. 일부 역사학자가 주장해 논란이 됐던 ‘유관순은 친일파가 만든 영웅이다’라는 글귀로 시작하는 이 동영상은 1919년 유관순 열사가 태극기를 나눠 주다 체포돼 모진 고문을 당한 사실 등을 소개하고 있다. 영상 하단에 ‘유관순은 2014년까지 8종의 교과서 중 2종은 기술이 안 됐고 2종은 사진 없이 이름 등만 언급됐습니다’라는 자막이 나온다. 이어 한 여학생이 아무것도 쓰이지 않은 책을 덮고 나서 고개를 갸웃거린다. 이와 함께 ‘2014년 우리 고등학생 중 약 8만 5000명이 유관순을 배우지 못했습니다’라는 자막이 나온 뒤 “올바른 역사 교과서를 만들겠습니다”라는 음성으로 마무리된다.


43초 분량의 이 동영상은 고교 한국사 교과서에 유관순이 빠지지 않도록 정부가 국정 교과서를 만들겠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지난 18일 ‘검정교과서 때문에 고교생이 유관순을 모른다’는 내용의 동영상을 올렸다가 비난이 일자 이 부분을 ‘고등학생 8만 5000명’으로 수정했다.

하지만 동영상과 달리 유관순 열사에 대한 기술은 오히려 현행 검정체제에서 강화된 데다 2014년 교육부가 검정 한국사 교과서 수정 명령을 내릴 당시에는 전혀 문제로 거론되지 않았던 것이어서 교육부의 논리에 무리가 있다는 주장도 나온다.

한편 교육부에서 인터넷에 올린 웹툰에 대해 논란이 일고 있다. 현행 교과서에 ‘주체사상은 인간 중심의 새로운 철학사상’ ‘6·25전쟁의 원인은 남한에도 있다’는 내용 등을 배운 학생이 “부끄러운 역사를 가진 우리나라, 떠나고 싶어”라고 생각하게 된다는 내용이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2015-11-0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