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美 편의점서 남성 성희롱한 두 여성 공개수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편의점 남성 고객을 성희롱한 두 여성의 모습이 CCTV에 고스란히 포착됐다.

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데일리뉴스는 지난 7일 미국 워싱턴DC의 한 편의점에서 여성 두 명이 흑인 남성을 성희롱하는 모습이 CCTV 카메라에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7일 오후 4시께 워싱턴DC 뉴욕 애비뉴 거리의 한 편의점. 밀착 드레스에 하이힐을 신고 있는 여성 뒤로 통화 중인 한 흑인 남성이 한 손엔 돈을 쥔 채 이동한다. 이어 여성은 뒤편에 서 있던 남성을 확인한 후, 트워크(twerk: 엉덩이를 위 아래로 흔들며 마치 성행위를 연상케 하는 노골적인 엉덩이춤) 자세를 취하며 엉덩이를 흔들기 시작한다.

곧이어 핑크색 드레스를 입은 다른 여성이 남성에게 다가와 그를 계속 더듬으려 하자 통화 중인 남성은 당황하며 자리를 옮긴다. 하지만 여성은 남성을 계속 쫓아다니며 무언가를 요구한다.



한편 워싱턴DC 경찰 측은 두 여성을 부적절한 접촉, 억압적인 강요, 죽음의 공포나 신체 상해·납치 등으로 사람을 위협하는 3급 성적 학대 혐의로 기소할 방침이며 현재 두 여성을 공개 수배 중이다.

사진·영상= DC Metro Police Department / William Bastone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