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쓰레기도 족보가 있다’ 공익광고의 혁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환경부, 정부 부처 첫 ‘올해의 광고대상’

▲ 환경부 재활용 공익광고 ‘쓰레기도 족보가 있다’ 종합편의 한 장면 (사진=유튜브)
환경부의 공익광고가 숱한 상업광고를 제치고 광고대상을 받았다. 재활용 확산을 위해 만든 ‘쓰레기도 족보가 있다(I am your father)’라는 광고다.

이 광고는 10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5 대한민국 광고대상’ 시상식에서 영상(일반)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정부 부처의 공익광고가 대상을 받은 것은 처음이다.

영상 부문에는 국제광고제 수상작 등 모두 336개 작품이 출품돼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심사위는 “누구나 중요성을 알지만 진부할 수 있는 ‘재활용’을 소재로 광고적 반전과 위트를 살려 공익광고의 혁명을 이뤄냈다”고 평가했다.

광고는 우유팩, 캔, 빨대, 비닐백 등 총 4편으로 구성됐다. 설득이나 계몽, 교육 위주로 펼쳐지는 기존 공익광고의 틀을 깨고 쓰레기와 재활용품을 혈연관계(父子)와 족보로 표현해 눈길을 끈다.


청소기에 빨려 들어갈 위기에 처한 화장지를 우유팩이 몸을 날려 구한 후 “후 아 유(Who are you·누구세요)”라고 묻는 화장지에 우유팩은 “아이 엠 유어 파더(I am your father·네 아버지다)”라고 답한다. 영화 ‘스타워즈’의 유명한 대사로 우유팩이 화장지, 신문, 종이컵 등으로 다양하게 재탄생될 수 있음을 표현했다.

영상은 8월 13일 유튜브에 첫선을 보인 후 입소문을 타고 9월 2일부터 국내 광고를 평가하는 사이트(TVCF) 상위권에 올랐다. 특히 4편 중 2편(우유팩, 캔)은 30일간 1위를 차지해 ‘명예의 전당’에 등재됐다.

시리즈는 환경부 공무원들의 노력과 기획사, 영화감독 등 전문가들의 재능 기부로 만들어졌다. 특히 보기 좋은 영상을 만들기보다 현실감을 높이는 데 심혈을 기울였다. 그 결과 총 5편을 1편 제작 비용만큼도 들이지 않고 완성했다. 비용으로 환산된 재능 기부액만 5억원으로 추산됐다.

김은경 환경부 뉴미디어홍보팀장은 “영상이 완성된 후 재능 기부자들로부터 재참여는 어렵겠다는 투정이 나왔다”면서 “이번 수상을 계기로 더 많은 국민이 재활용에 관심을 갖게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사진·영상=환경부(유튜브)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5-11-1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