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소뿔에 불붙이는 스페인 ‘불소 축제’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살아있는 소의 뿔에 불을 붙이는 스페인의 ‘불소 축제’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다.

17일(현지시간) 허핑턴포스트코리아에 따르면 최근 스페인 마드리드 메디나첼리(Medinacheli)에서 열린 ‘토르 드 주빌로’(Toro de Jubilo)라 불리는 ‘불소 축제’의 영상을 기사와 함께 보도했다.



‘토르 드 주빌로’는 황소 뿔에 불을 붙이고 그 불이 꺼질 때까지 투우장 안의 사람들이 도망 다니는 황소와의 술래잡기 축제로 약 400년 동안 이어진 전통이다. 매년 11월 메디나첼리 마을에서 열리며 이 모습을 보기 위해 매년 1500명의 관광객들이 모인다.

스페인 동물애호단체 ‘PACMA’가 촬영한 영상에는 불똥이 옮겨지지 않기 위해 얼굴과 몸 등에 진흙을 바른 뿔에 불붙은 공을 매단 채 투우장을 뛰어다니는 황소의 모습이 담겨 있다. 뿔에 불을 매단 소가 놀라 눈을 동그랗게 뜬 채 자신을 유인하는 사람들을 뒤쫓는다. 사람들은 불꽃을 튀기는 소를 피해 달아난다.

한편 ‘PACMA’를 포함한 많은 스페인 동물애호가들은 ‘토르 드 주빌로’ 같은 스페인 내 잔인한 전통문화를 즉시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현재 국제적 인터넷 청원사이트(http://www.thepetitionsite.com)에는 11만 9천 명이 넘는 사람들이 불소 축제를 중단하라고 촉구하는 온라인 청원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영상= World Videos youtube / PACMA - Partido Animalista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