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생생영상] 야구 한일전, 오재원 활약 빛났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SBS 방송캡처(네이버 TV캐스트)
19일 김인식 감독이 이끄는 우리 야구 대표팀은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5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 12 준결승전에서 일본에 4대 3으로 승리했다.

이날 한국은 일본에 0대 3으로 뒤지다 막판 9회에 잇따라 점수를 내며 4대 3으로 역전승했다.

경기 초반 한국 선수들은 일본 선발 오타니 쇼헤이의 강속구와 포크 슬라이더 등 다양한 공에 방망이조차 내지 못했다.


그러나 9회초 드라마가 시작됐다. 9회초 양의지의 대타로 등장한 오재원은 5구째에 좌전 안타를 만들었다. 그는 1루로 뛰어가며 마치 경기를 뒤집은 듯 일본 벤치를 보며 주먹을 불끈 쥐는 세리머니를 했다.

이후 손아섭의 중전 안타, 정근우의 1타점 2루타, 이용규의 사구, 김현수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일본에 1점 차로 따라갔다.

그리고 이대호는 2점짜리 역전 결승타를 뽑아내며 극적인 뒤집기 승리를 만들어냈다.


사진 영상=SBS 방송, 네이버 TV캐스트

뉴스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