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감동영상] ‘나 숲으로 돌아갈래!’ 20년간 사슬 묶여있던 서커스 퓨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평생 서커스단의 낡은 트럭 짐칸을 집으로 생각하며 살아온 퓨마가 자연으로 돌아가게 됐다.

21일(현지시간) 미국 허핑턴포스트는 페루의 한 불법 서커스단 트럭에서 앞발과 목이 쇠사슬로 묶인 채 지난 20년간을 살아온 퓨마 ‘무파사’(Mufasa)가 숲으로 돌아가기 위해 야생동물보호구에서 적응훈련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최근 국제동물보호단체 ADI(Animal Defenders International)는 홈페이지와 소셜 계정을 통해 지난 4월 불법 서커스단 낡은 트럭에서 구조된 ‘무파사’의 모습을 영상을 통해 공개했다. 영상에는 자연으로 돌아가기에 앞서 야생동물보호구역에서의 적응훈련을 하는 무파사의 모습이 담겨 있다.

국제동물보호단체 ADI가 페이스북에 올린 이 영상은 현재 7만 2200여 건, 좋아요 2400여 건, 공유 2700여 건의 조회수를 기록 중이다.

사진·영상= Animal Defenders International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