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미 14살 소년, 루빅 큐브 4.9초 만에 맞춰 세계기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다른 규격 루빅 큐브도 세계 기록 보유

▲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RubiksCube Fannation)
미국의 14살짜리 소년이 루빅 큐브를 4.9초만에 맞춰 세계 기록을 경신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 등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루카스 에터는 지난 21일 메릴랜드주 클락스빌에서 열린 ‘리버 힐 폴 2015’ 대회에서 3×3 규격 루빅 큐브를 4.904초 만에 맞춰 기존 세계 기록인 5.25초에서 0.35초를 앞당겼다.

에터를 비롯한 대회 참가자들은 15초 동안 루빅 큐브의 흐트러진 상태를 관찰한 뒤 퍼즐을 풀었다.

에터의 신기록 수립 장면은 동영상으로 촬영돼 유튜브에 게시됐다.


종전 세계 기록 5.25초는 지난 4월 도일레스타운 봄 대회에서 17살의 고등학생 콜린 번즈가 세웠다.

세계큐브협회(WCA)는 주간지 타임에 에터의 신기록 수립 사실을 확인하면서도 공식 세계 기록으로 인정하기 위한 절차를 밟고 있다고 밝혔다.

에터는 2×2 규격 루빅 큐브 맞추기 세계 기록 보유자다. 에터는 2014년에 1.69초의 기록을 세웠다.

루빅 큐브는 여섯 가지 색깔의 플라스틱 주사위 27개로 된 정육면체의 각 면을 같은 색깔로 맞추는 퍼즐 장난감으로 1974년 헝가리의 루빅 에르뇌가 발명하고 1980년 처음 시판됐다.

사진 영상=Youtube/RubiksCube Fannation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