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둘이 합쳐 395kg’ 中부부, 아기 갖기 위해 체중감량 도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뚱보 부부가 다이어트에 도전했다.

그 주인공은 중국 남서부 쓰촨성의 거구 부부 린 위에(Lin Yue)와 덩양(Deng Yang).

지난 2015년 12월 1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395kg(부부의 합산한 몸무게) 몸무게를 가진 린 위에와 덩양 부부가 길림성의 한 병원에서 치료와 다이어트를 시작한 모습을 기사와 함께 소개했다.


이들 부부가 중국 남서부 쓰촨성에서 2천 736km나 떨어져 있는 북동부 길림성 장춘시의 병원에 온 이유는 바로 건강한 아기를 갖기 위해서다. 부부의 몸무게는 평균 중국 남성 몸무게 66kg, 여성 몸무게 57kg을 기준으로 보면 이들 부부의 평균 몸무게는 남녀 합의 3배에 달하는 395kg.

20대 후반인 린과 덩양 현재 각각 공장과 병원 간호사로 일하고 있다. 결혼식을 위해 특별히 의상까지 맞춤 제작해 입어야 했던 이들 부부. 남편인 린은 키 162cm, 허리둘레 160cm를, 아내인 덩양은 키 160cm에 남편보다 10cm 더 큰 170cm의 허리둘레를 갖고 있다.


린과 덩양 부부는 사람들의 이목을 피해 가능한 한 집에 머물며 온라인을 통해 대부분의 음식과 의류를 주문해 생활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부부는 “자신들의 꿈이 체중감량에 성공한 후, 건강한 아기를 갖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린과 덩양 부부는 당분간 병원에 머무르며 치료와 운동, 다이어트를 병행할 예정이며 수술의 도움을 받을 수 있는지에 대해선 밝혀지지 않았다.

사진·영상= CEN / AmazingWorldNews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