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캐롤에 맞춰 ‘가슴 율동’ 선보인 여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Sara X Mills)
가슴 율동으로 잘 알려진 유튜브 스타 사라 엑스 밀스(Sara X Mills)가 이번에는 크리스마스 음악에 맞춰 율동을 선보였다.

그녀가 이번에 선택한 곡은 크리스마스 캐럴 ‘위 위시 유 어 메리크리스마스(We Wish you a Merry Christmas)’다. 영상을 보면 화면에 등장한 사라 엑스 밀스는 천천히 겉옷을 벗고 정면을 응시한다. 이어 속옷만 입은 채 흘러나오는 음악에 맞춰 가슴 율동을 시작한다.


그녀는 이전에 모차르트의 ‘아이네 클라이네 나흐트무지크(Eine Kleine Nachtmusik)’ 교향곡에 맞춰 율동을 선보이는가 하면, 엉덩이를 흔드는 트월킹 춤을 공개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그 인기에 힘입어 그녀의 유튜브 채널 구독자는 현재 24만 명이 넘는다.

하지만 지나치게 선정적이라는 비판의 목소리도 적지 않다. 그녀의 가슴 율동에 대해 많은 이들이 신기해하지만 보기에는 다소 부담스럽다는 것. 하지만 사라 엑스 밀스의 행위를 몸으로 하는 예술로 봐야 한다는 긍정적인 목소리도 이어지고 있다.

사진 영상=Sara X Mills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