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여성 몸에 새긴 미국 타투 100년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성의 몸에 미국 타투 100년사를 담은 영상이 화제가 되고 있다.

타투 100년사를 자신의 몸에 수놓은 여성은 오하이오주에 거주하는 캐시이 루빈. 그녀는 1910년부터 각각의 연대별 유행했던 타투 아티스트들의 스타일들을 7일에 걸쳐 총11개를 몸에 새겼다.

루빈이 이번 프로젝트에 참가하기 전 이미 두 개의 작은 타투를 가지고 있었다. 처음 그녀는 “이번 제안을 받았을 때 ‘미쳤다’”고 생각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타투의 역사를 내 몸에 새길 수 있는 굉장히 훌륭한 기회라고 생각이 바뀌게 됐다”고 설명했다.


영상에는 1910년대 유행했던 찰리 와그너(Charlie Wagner)의 스타일을 시작으로 20년대 아문드 디첼(Amund Dietzel), 30년대 캡 콜 콜맨(“Cap” Coleman), 40년대 폴 로저스(Paul Rogers), 50년대 세일러 제리(Sailor Jerry), 60년대 라일 터틀(Lyle Tuttle) , 70년대 돈 에드 하디(Don Ed Hardy), 80년대 마이크 롤로 말론(Mike “Rollo” Malone), 90년대 가이 애치슨(Guy Aitchison), 2000년대 잭 루디(Jack Rudy), 마지막으로 2010년대 닛코 우르타도(Nikko Hurtado)의 스타일을 루빈의 몸에 새겨 넣는다.

이번 루빈의 타투 영상은 왓치컷(WatchCut Video)에서 제작한 영상으로 지난달 23일 유튜브에 게재된 이후 141만 8000여 건의 조회수를 기록 중이다.

사진·영상= WatchCut Video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