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임시완-고아성 주연 ‘오빠생각’ 티저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오빠생각’ 스틸 컷
▲ 영화 ‘오빠생각’ 스틸 컷
▲ 영화 ‘오빠생각’ 스틸 컷
임시완, 고아성 주연의 영화 ‘오빠생각’ 티저 예고편이 공개됐다.

이번 작품에서 임시완과 고아성은 합창단 아이들을 만나면서 변화하는 ‘한상렬’ 소위와 아이들을 돌보는 ‘박주미’ 역을 각각 맡았다.

극중 임시완이 맡은 ‘한상렬’은 전쟁으로 소중한 가족과 지켜야 할 동료를 모두 잃은 군인이다. 그는 우연히 전출 명령을 받고 머물게 된 부대에서 부모를 잃은 채 홀로 남게 된 아이들을 만난다.

이후 한상렬은 아이들의 해맑은 모습에 점차 마음을 열게 되고, 자원봉사자 선생님 박주미(고아성)와 어린이 합창단을 만들어 노래를 가르친다. 그렇게 시작된 이들의 노래는 언제 목숨을 잃을지 모르는 상황에 처한 모든 이들의 마음을 두드리기 시작한다.

이처럼 ‘오빠생각’은 한국전쟁을 배경으로 실존했던 합창단을 모티브로 출발했다. 모든 것을 잃은 전쟁터에서 시작된 ‘작은 노래의 위대한 기적’을 그려낸 것.


이번에 공개된 티저 예고편은 격렬한 전투 장면에 이어 동료를 잃고 홀로 남은 한상렬의 모습으로 시작된다. 이어 전쟁 탓에 모든 것을 잃은 사람들의 모습과 그곳에서 희망을 놓지 않고 노래를 부르는 아이들의 모습은 큰 감동을 예고한다.

특히 치열한 전쟁터에서부터 합창단 아이들을 지휘하는 모습까지 이어지는 임시완의 한층 성숙하고 남자다운 변신이 눈길을 끈다. 임시완은 군인 느낌을 내고자 몸을 만들고, 생전 처음으로 피아노 연주에 도전하는 등 남다른 노력을 기울인 것으로 알려졌다.

영화 ‘완득이’와 ‘우아한 거짓말’ 등 작품마다 섬세한 연출력을 선보였던 이한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오빠생각’은 내년 1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사진 영상=NEW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