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별별영상] 1930년대 독일 글라이더 이렇게 날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독일 글라이더 ‘SG-38 Schulgleiter’를 제작해 비행한 남성이 있어 화제다.

유튜브 이용자 ‘Pilotk92’가 게재한 영상에는 1938년부터 1만기 이상 제작된 조종교육용 글라이더 ‘SG-38 Schulgleiter’의 모습이 담겨 있다.

이 ‘SG-38 Schulgleiter’는 목재 구조에 210kg의 무게를 가졌다. 조종석은 벤치처럼 외부에 노출된 형태며 조종간으로 승강타 및 날개의 보조익을 조종, 양발에 놓은 페달로 방향타를 조종하는 비교적 간단한 구조의 글라이더다.



영상에는 경비행기에 이끌려 하늘로 날아오른 ‘SG-38 Schulgleiter’의 모습과 손과 발을 이용해 조심스럽게 글라이더를 조종하는 모습, 양팔을 벌린 채 자유로운 비행을 만끽하는 남성의 모습이 보인다.

한편 ‘SG-38 Schulgleiter’는 패전국 독일이 1차 대전 후, 동력 비행기의 개발과 생산이 금지되고 오직 민간 글라이더 생산만 허용된 시절, 독일 청소년들에게 활공 교육을 하기 위해 제작한 글라이더다. 2차대전 직전에는 독일 공군 조종사의 초급 훈련용으로도 사용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 ilotk92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