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디카프리오 주연 ‘레버넌트’ 90초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레버넌트: 죽음에서 돌아온 자’ 예고편 캡처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주연 ‘레버넌트: 죽음에서 돌아온 자’의 90초 예고편이 공개됐다.

영화 ‘레버넌트: 죽음에서 돌아온 자’(이하 레버넌트)는 서부 개척시대 이전의 19세기 아메리카 대륙, 사냥꾼인 휴 글래스(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아들 호크를 데리고 동료와 함께 사냥하던 중 회색곰의 습격을 받는다.

놈의 공격에 휴 글래스는 사지가 찢기는 끔찍한 위기를 맞게 된다. 이때 비정한 동료 존 피츠 제럴드(톰 하디)는 살아 있는 휴를 죽이려 하고, 이를 말리던 휴의 아들 호크를 죽인다.

눈앞에서 하나뿐인 아들의 죽음을 목격한 휴는 결국 복수를 위해 부상 입은 몸으로 존의 뒤를 쫓기 시작한다.

이번에 공개된 90초 예고편은 복수에 불타는 사냥꾼 ‘휴 글래스’로 분한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의 강렬한 연기와 톰 하디가 맡은 ‘존 피츠제럴드’의 비열한 연기가 이야기의 결말을 궁금케 한다.


황량하고 차가운 설원에서 시작되는 예고편은 ‘휴 글래스’가 거대한 곰에게 습격당하는 압도적인 공포로 시작한다. 작품의 리얼리티를 높이는 실감 나는 이 장면은 알레한드로 G. 이냐리투 감독의 작품답게 단번에 시선을 사로잡는다.

뿐만 아니라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분한 ‘휴 글래스’의 살기 가득한 눈빛과 분노에 찬 대사는 앞으로 그가 펼칠 복수의 여정에 대해 궁금증을 높인다.

이처럼 ‘레버넌트’는 실화를 소재로 한 흥미로운 스토리와 배우들의 열연, 거대한 스케일, 거장 감독의 연출력으로 영화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레버넌트’는 오는 1월 10일에 개최되는 제73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 작품상, 감독상, 남우주연상, 음악상까지 주요 4개 부문 후보로 선정됐다. 2016년 1월 14일 개봉 예정.

사진 영상=이십세기폭스코리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