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프로듀스101’ 연습생 소녀 군단, 베일 벗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CJ E&M 제공
대규모 연습생 군단 ‘프로듀스101’이 치열한 경쟁을 예고했다.

‘프로듀스101’에 참가하는 연습생들은 17일 방송된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 ‘픽미(PICK ME)’ 무대를 처음으로 선보였다. 프로그램과 자신을 ‘국민 프로듀서’에게 소개하는 내용을 담은 곡이다.

이날 ‘프로듀스101’은 활기 넘치는 퍼포먼스로 상큼 발랄한 에너지를 뿜어냈다. 특히 거대한 네 개의 삼각 무대가 이동하며 100여 명의 소녀를 한 자리에 모으는 무대는 시선을 사로잡았다.

장근석이 연습생들의 무대를 직접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장근석은 ‘프로듀스101’에서 국민 프로듀서들을 대신해 연습생에게 평가 과제를 전달하고 투표 결과를 발표하는 메신저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프로듀스101’은 국내 46개 기획사에서 모인 101명의 여자 연습생들이 참가한 초대형 프로젝트. ‘제작하다’라는 뜻의 영단어 ‘프로듀스’와 ‘입문’이라는 뜻의 ‘101’을 결합해 연습생 101명을 대상으로 유닛 걸그룹을 만들어간다는 의미다.

대중이 ‘국민 프로듀서’가 되어 데뷔 멤버들을 발탁하고 콘셉트와 데뷔곡, 그룹명 등을 직접 정하는 국민 걸그룹 육성 프로그램이라는 색다른 포맷이다.

‘프로듀스101’을 연출하는 안준영 PD는 “K POP 시장에 새로운 흐름과 활력을 도모하고자, 우리나라 기획사 대부분이 참여할 수 있는 초대형 프로젝트를 기획했다”며 “새로운 문화 아이콘이 될 유닛 걸그룹을 탄생시키는 것이 목표”라며 “K POP 시장을 대표할 수 있는 새로운 문화 아이콘이 될 유닛 걸그룹을 탄생시키는 것이 목표”라고 기획의도를 밝혀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Mnet 국민 걸그룹 육성 프로젝트 ‘프로듀스101’은 오는 2016년 1월 첫 방송 된다..

사진 영상=CJ E&M, 엠카운트다운(네이버TV캐스트)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