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저 응아 마려워요~’ 결혼서약 중인 신랑에 매달린 꼬마 하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예식 중인 신랑신부를 방해한 꼬마 하객 영상이 화제다.

지난 2015년 12월 21일(현지시간) 영국판 허핑턴포스트는 유튜브에 게재된 1분가량의 ‘저 응아 마려워요’(I need to poo) 영상을 기사와 함께 소개했다.


영상에는 신랑과 신부가 결혼식 서약을 하려는 순간, 한 사내아이가 나타나 “나 응아 마려워요”(I need to poo!)라고 소리치며 신랑의 바지를 붙잡고 늘어진다.

예상치 못한 소년의 하소연에 신랑신부는 물론 모든 하객의 웃음이 터진다. 다행스럽게도 사내의 엄마인 듯한 여성이 뛰어와 아이를 데리고 화장실을 향해 뛰어간다. 결혼식을 방해(?)한 꼬마 하객덕분에 결혼식에는 웃음이 끊이질 않는다.

한편 지난 2015년 12월 10일 유튜브에 게재된 이 영상은 현재 228만 2600여 건의 조회수를 기록 중이다.

사진·영상= hannahgrace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