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국악 실력자가 재해석한 거미의 곡 ‘아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2’ 방송화면 캡처

가수 거미의 곡 ‘아니’가 국악 가락을 만나 새롭게 재해석됐다.

24일 밤 방송된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2’(이하 ‘너목보2’)는 크리스마스 특집으로 가수 거미를 게스트로 초대했다.

음치와 노래 실력자를 가려내는 이 프로그램에서 거미는 최종 2인으로 ‘거미 잡는 꽃순경’과 ‘사과 아가씨’가 남자, ‘성대에 한 맺힌 사과 아가씨’(이하 사과 아가씨)를 음치로 선택했다. 하지만 거미의 예상과 달리 ‘사과 아가씨’는 10년 동안 소리를 해온 국악 전공자 이윤아였다.




화려한 한복과 쪽진 머리스타일로 단아한 미모를 뽐낸 이윤아는 국악 특유의 깊은 한을 담아 거미의 히트곡 ‘아니’를 국악으로 재해석했다. 소름끼치는 이윤아의 라이브 실력에 방청석에서는 탄성이 터졌고, 거미는 깜짝 놀라 얼굴을 두 손으로 가렸다. 이윤아의 노래들을 쭉 듣던 이상민은 “이 노래 음원으로 내면 안되냐”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실제로 지난 2013년 예산 황토사과 아가씨 선발대회에서 미를 차지한 바 있다는 ‘사과 아가씨’ 이윤아는 이날 방송에서 “16살 때부터 10년간 오직 ‘우리의 소리’에만 매달렸다. 배울수록 국악에 한계란 없다는 걸 알게 됐다”고 말했다.

사진·영상=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2’/네이버tv캐스트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